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모래 속에 써 놓은 것 _헤르만 헤세

by 홍승환 2010. 6. 14.

 

모래 속에 써 놓은 것

                                          헤르만 헤세


그것들은 발견되자마자 사라진다는 것,
오직 순간으로만 머무르는
안개와 부는 바람.
아아, 이 모든 것을 우리는 슬픔으로 알고 있다

그리하여 가장 값진 것은 생성되어
이내 사라지는 음률들,
어느 한 맥박의 순간에도 그것들은
멈추거나 고정되지 않기에

이렇게 우리 가슴은 무상한 것에,
흐르는 것과 삶에
신실하고 친밀하게 헌신하니

시간과 짝을 이룬 덧없는 것들,
가물거리는 눈빛과 무지개는,
이미 날아가버린 나비는,

우리는 우리와 닮은 것을 사랑한다.
그리하여 바람이 모래 속에 써놓은 것을 이해한다.

 

 

*2010년 6월 14일 월요일입니다.

 주말 남아공 월드컵 승리로 행복한 시간이었죠.

 저는 일이 있어 운전만 12시간 넘게 했답니다. ^^

 이번 주 아르헨티나와의 선전을 기대해 봅니다.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엔 내가 _ 이해인  (0) 2010.06.16
편지 쓰는 일 _ 이생진  (0) 2010.06.15
오늘을 위한 기도 _ 이해인  (0) 2010.06.11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_ 조병화  (0) 2010.06.10
나무 _ 정연복  (0) 2010.06.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