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벌써, 가을이 _ 안희선

by 홍승환 2009. 9. 22.

 

벌써, 가을이

 

                                   안희선

 

 

햇살 빛나는 모든 것 위에
사랑하는 사람은 미소를 남겨,
투명한 고동(鼓動)의 설레임은 내 가슴의 아침.

뭉게 피어난 구름 사이로
솟아난 파란 하늘의 짧은 휴식.

내 안에서 분수 넘쳐 흐르는 광장에
거닐던 요정같은 꿈.

아, 향수(鄕愁)어린 낙엽의 오후...

지난날 그대로 마음 속에 떠오르는
그 끊임없는 향기가 저녁을 감싸안으면,
노을 진 그리움으로 고요히 다가오는 그대.

문득, 눈빛 가득 흔들리던 가을이 눈물을 닮아간다.

 

 

* 가을비가 그치고 회색빛 하늘이 펼쳐있습니다.

  환절기 일교차가 심하니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를 잡는 내 마음 _ 김철기  (0) 2009.09.24
날마다 좋은날 _ 윤동재  (0) 2009.09.23
벌써, 가을이 _ 안희선  (0) 2009.09.22
무궁동 _ 류시화  (0) 2009.09.21
세월이 가면 _ 정연복  (0) 2009.09.18
늘 보고 싶어요 _ 김용택  (0) 2009.09.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