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기다림의 시 _ 홍수희

by 홍승환 2015. 3. 20.

 

기다림의 시

 

                          홍수희



한바탕 겨울은
봄이 온다는 희망으로
연명을 하네

도대체 찌는 듯한 여름은
가을이 온다는 변명으로
연명을 하네

알고 보니
우리네 세월
온통 희망과 실망이 뒤범벅되어
그 혼돈으로 연명을 하네

그러나,
이 세상 배고픈 이여
누가 너에게 말을 해다오

인고의 계절은 헛되지 않으리라는
뒤설켜진 거미줄의 고독 속에는
빛나는 면류관이 기다린다는

 

 

* 2015년 3월 20일 금요일입니다.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됩니다.

  기다리는 시간 속에서 의미를 찾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한 주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기도 _ 이해인  (0) 2016.02.16
부모 _ 김소월  (0) 2016.02.15
우체국 가는 길 _ 이해인  (0) 2015.02.25
새해 소망의 기도 _ 김설하  (0) 2015.02.17
난 당신의 나무이고 싶습니다 _ 김정한  (0) 2015.02.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