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가슴이 따뜻해서 아름다운 사람에게 _ 김진학

by 홍승환 2011. 2. 15.

가슴이 따뜻해서 아름다운 사람에게

 

                                                                   김진학

 

 

꽃이 피어나던 어느 날
기차여행을 처음하는 사람처럼이나
설레임으로 그대 앞에 다가가던 날

숱한 고뇌에서 피어난 눈위의 동백처럼
아름다운 모습으로 내 곁에 오셨습니다
마주한 찻잔에
안개로 오르는 커피 내음처럼이나
향기롭게 준비된 내 사람이었습니다

아파 온 날들만큼
그대 사랑하리라
아파 온 날들 만큼
따뜻하리라

밤마다 부르는 장미의 노래로
서로의 가슴에 기대어 살아 갈 날들이
아름다울 것입니다

아무리 험한 세상이 우리들 곁에 온다 해도
머물어 쉬지 않는 사랑의 눈빛이
서로의 가슴에 머물어 있는 한

 

 

* 2011년 2월 15일 화요일입니다.

  이번 이집트의 민주화에도 SNS(Social Network Service)가 큰 영향력을 펼쳤다고 하네요.

  다수의 군중이 서로 소통하고 힘을 모을 수 있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이제 독재국가에서는 두려운 존재입니다.

  그래서 중국이나 몇몇 공산국가에서는 이러한 서비스를 통제하고 있죠.

  매스미디어에서 소셜미디어로의 변화에 대응하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껏 사랑하리라 _ 정유찬  (0) 2011.02.18
구름 _ 이성선  (0) 2011.02.17
당신은 내 소중한 편지 _ 윤석구  (0) 2011.02.14
가지 않은 길 _ 프로스트  (0) 2011.02.11
봄을 기다리며 _ 서태우  (0) 2011.02.1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