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서시 _ 윤동주

by 홍승환 2010. 5. 14.

 

서시

                                 윤동주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두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 2010년 5월 14일 금요일입니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이번 선거에 임하는 후보들에게 바라는 마음입니다.

  금요일 하루 잘 보내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_ 생텍쥐베리  (0) 2010.05.18
모래 _ 정호승  (0) 2010.05.17
서시 _ 윤동주  (0) 2010.05.14
멈추지 말라고 _ 정공량  (0) 2010.05.13
허락된 혼자만의 사랑 _ 김철현  (0) 2010.05.12
사랑의 물리학 _ 김인육  (0) 2010.05.1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