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난 너에게 _ 이정하

by 홍승환 2009. 8. 28.

 

난 너에게

 

                                       이정하

 

 

난 압니다.
네 가슴속에 차지하고 있는 나의 흔적이
아직은 보잘것 없음을.
그러나 난 또 믿고 있습니다.
세월이 흐르고 흐르면
내 모든 노력들이 헛되지 않아
너의 몸 속을 가득 채울 맑은 피로
내가 떠돌게 될 것을.

난 압니다.
네가 좋아하는 연분홍빛 노을,
난 너에게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연분홍빛 노을로 네 가슴에 남게 될 것을.

 

 

* 2009년 8월의 마지막 금요일입니다.

  한 주 잘 마무리하시고 무더웠던 여름의 끝자락을 즐기시는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림의 나무 _ 이정하  (0) 2009.09.01
꿈길에서 _ 이해인  (0) 2009.08.31
선물의 집 _ 이해인  (0) 2009.08.27
죽기 전에 꼭 해볼 일들 _ 데인 셔우드  (0) 2009.08.26
안전벨트 _ 조성화  (0) 2009.08.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