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선물의 집 _ 이해인

by 홍승환 2009. 8. 27.

 

선물의집

                               이해인



사랑할 때 우리 마음은
바닥이 나지 않는 선물의 집
무엇을 줄까
어렵게 궁리하지 않아도
서로를 기쁘게 할 묘안이
끝없이 떠오르네

다른 이의 눈엔 더러
어리석게 보여도 개의치 않고
언어로, 사물로 사랑을 표현하다
마침내는 존재 자체로
선물이 되네, 서로에게

사랑할 때 우리 마음은
괴로움도 달콤한 선물의 집

이 집을 잘 지키라고
하느님은 우리에게
사랑하는 마음을 심어 준 것이겠지?

 

 

*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리는 아침입니다.

  신종플루가 확산되어 사람들의 마음을 심난하게 하네요.

  건강에 유의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홍승환 드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