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남남27 _ 조병화

by 홍승환 2009. 7. 24.

 

남남27

 

                                      조병화

 

 

네게 필요한 존재였으면 했다.
그 기쁨이었으면 했다.
사람이기 때문에 지닌 슬픔이라든지,
고통이라든지,
번뇌라든지,
일상의 그 아픔을
맑게 닦아낼수 있는 네 그 음악이었으면 했다.

산지기가 산을 지키듯이
적절한 널 지키는
적절한 그 산지기였으면 했다.

그리고 네 깊은 숲에
보이지 않는 상록의 나무였으면 했다.
네게 필요한,
그 마지막이었으면 했다.

 

 

* 한여름의 본격적인 시작인 중복입니다.

  삼계탕 맛있게 드시고 한 주의 정리 잘 되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 _ 이성선  (0) 2009.07.28
먼 훗날에도 우리는 _ 유안진  (0) 2009.07.27
남남27 _ 조병화  (0) 2009.07.24
그대 위하여 _ 이강조  (0) 2009.07.23
마음 _ 김광섭  (0) 2009.07.22
알게 될 때 쯤 _ 이정하  (0) 2009.07.2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