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너와 나는 _ 이해인

by 홍승환 2016. 3. 9.

 


너와 나는


                                 이해인



돌아도 끝없는 둥근 세상
너와 나는 밤낮을 같이하는
두 개의 시계바늘  

네가 길면 나는 짧고
네가 짧으면 나는 길고

사랑으로 못 박히면
돌이킬 수 없네

서로를 받쳐 주는 원 안에
빛을 향해 눈뜨는 숙명의 반려

한순간도 쉴 틈이 없는
너와 나는

영원을 똑딱이는
두 개의 시계바늘

 


* 2016년 3월 9일 수요일입니다.

  구글에서 만든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의 최강자 이세돌의 대국이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뉴스 이후 주식 시장을 보면 누가 이겨도 구글이 승리자인 셈이네요.

  미래엔... 인공지능이 대체할 수 없는 인간이 되어야겠네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론 _ 최영미  (2) 2016.03.15
나무처럼 살기 _ 이경숙  (0) 2016.02.25
마음이 마음에게 _ 이해인  (0) 2016.02.17
아침기도 _ 이해인  (0) 2016.02.16
부모 _ 김소월  (0) 2016.02.1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