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그대 그리운 날에 _ 윤석구

by 홍승환 2009. 9. 14.

 

그대 그리운 날에

 

                                   윤석구

 

 

어제는
고운 편지를 받고
오늘은
전화통화를 하여도
그대 그리움은
허공에 거미줄 친 전파처럼
한올 한올 겹겹이 쌓여만 갑니다.

그대 그리운 날에
그리운 가슴 품고
한번쯤
찾아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대 그리운 날에
그리운 마음끼리
한번쯤
보듬어 안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리운 가슴끼리
마른 살갗 비벼 안고
콩닥거리는 심장소리를
들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대가 그리운 날에
안개처럼 밀려드는
그리움에 젖어
서글픈 눈빛으로
푸른 하늘빛을 바라봅니다.

 

 

 

* 2009년 9월 14일 월요일 아침입니다.

  신종플루로 인해 또 한 명이 사망해서 국내에서 총 7명이 사망했습니다.

  환절기 일교차가 심하니 건강에 더욱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강한 하루, 행복한 한 주의 시작되세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은 바위입니다 _ 김홍각  (0) 2009.09.16
사람을 사랑하며 _ 이동진  (0) 2009.09.15
기억이란 그대보다 _ 이선형  (0) 2009.09.11
연가 _ 김남조  (0) 2009.09.10
여섯줄의 시 _ 류시화  (0) 2009.09.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