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의 시 한 편

낙서 같은 詩 _ 이경식

by 홍승환 2009. 3. 20.

 

낙서 같은 詩 

 

                                   이경식

1.
잊혀지는 것들은 다시 기억되기를 바라고
사라지는 것들은 다시 잉태되기를 원한다

아무리 깊은 우정이라 할지라도
내 마음속 서운함을 모두 말해 버리면
평생 적이 될 수 있고

아무리 깊은 사랑이라 할지라도
내 가슴속 본능을 모두 채우려 한다면
영원히 하나가 될 수 없다

잊혀진 것들은 필요없는 우정같지만
밀려드는 외로움은 내 속에 있는 자아가
크기 때문이요

사라진 것들은 상관없는 사랑같지만
밀려오는 그리움은 내 안에 있는 자아가
작기 때문이다

2.
문 열어라 사랑아!
내가 너의 우정을 다시
품을 수 있도록

문 열어라 우정아!
내가 너의 사랑을 다시
안을 수 있도록

너와 내가 만나 마음이 설레이면 우정이 되라하고
너와 내가 만나 가슴이 타오르면 사랑이 되라하자
우정일 땐 우정처럼 호흡하고
사랑일 땐 사랑처럼 속삭이면
되는 것을

잊혀지는 것들은 다시 추억되기를 원하고
사라지는 것들은 다시 소생되기를 바라는
것처럼.

 

 

* 금요일 아침입니다. ^^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홍승환 드림

'아침의 시 한 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 _ 도종환  (0) 2009.03.24
아프로디테의 꿈 _ 배익화  (0) 2009.03.23
그리움으로 피는 사랑 _ 서태우  (0) 2009.03.19
꽃이여 _ 이경식  (0) 2009.03.17
마타리꽃 _ 이성선  (0) 2009.03.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