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자작글

新鄭石歌

by 홍승환 2007. 1. 24.

 

新鄭石歌

 

                         홍승환

 

 

장미 한 송이를 책상에 심어 그 꽃이 만발하게 될 때까지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밤하늘에 별들이 이별이란 글자를 만들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한여름밤에 눈이내려 눈사태가 나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서울거리에 야자수가 무르익어 그 열매를 따먹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민들레 홀씨를 튀겨 모래에 심어 그 꽃이 만발하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청아한 하늘에 달이 스무개가 뜨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먹구름 낀 장마철에 해가 스무개가 뜨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푸른바다에 손을 담가 손끝부터 발끝까지 온몸이 파랗게 물들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온 세상 사람들이 머리에 하얀원을, 어깨에 하얀날개를 달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하얀 캔버스에 목련꽃을 그려 그 향기가 방안에 가득하기 전에는

임과 이별하지 않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영원히.

'끄적끄적자작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사냐 건 웃지요 ^^  (0) 2007.11.07
오늘이라는 시간  (0) 2007.04.18
불면증  (0) 2007.04.16
新黃鳥歌  (0) 2007.01.29
이제 우리  (0) 2007.01.25

태그

,

댓글0